Ballard Athletics

메이저사이트의 기준점을 알아보자.

메이저사이트

메이저사이트의 기준점을 알아보자.

처음엔 먹는 걸 잘 못먹어서 힘들었는데, 점점 하루하루 지나니 아쉽더라구요. 해외여행이란게 익숙해질만 하면 떠나게 되는것 같아요 ㅎㅎ 다음엔 춘절기간 말고 적당한 때에 여유있게 가고 싶어요~ 아빠,엄마,딸 둘(9세,5세),할머니(창창한65세) #위탁 수화물 캐리어 1개 (15kg)ㆍ발권 카운터에서 15kg 지키려고 애씀, 오차 1키로 내외 ok받음(김해/세부 모두)ㆍ화장품 액체류 칼 카메라거치대 등 기내수화물 안되는 물품 담기위해 1명만 위탁수화물 되는 비싼 항공권 미리 발권. 리턴시 현지에서 구입할 액체류(젤리) 대비#기내 수화물 (1인당 1개)기내용 캐리어(보통20인치) 3개, 백팩, 숄더 등ㆍ갯수제한 신경 안써도 될 듯/ 김해, 세부공항 별 신경 안씀 / 캐리어 1개 백팩 1개 정도는 이해해주는 듯/ 하지만 복불복은 늘~ㆍ비닐백 큰것, 혹은 부피작지만 알차게 들어가는 백팩류 미리 챙겨 놓으면 공항에서 무게때문에 짐 나눌상황 발생때 큰 도움됨.1일차공항 붐빈다는 소리에 출발 3시간전 도착장기주차장에 주차하고 캐리어 끌고 셔틀타고 국제선청사 도착.2층에서 발권하고(뱅기는 되도록 앞쪽이 진리) 3층 올라가 밥먹고(곰탕, 돈가스, 육개장) 다시 2층에서 출국심사 받고 면세구역 들어가 면세품 찾음.한도금액은 넘지 않았지만 할인 후 금액이 아닌 할인 전 금액으로 카운트 한다고 해 작업함ㅋ뱅기 탑승.빨리 도착하니 여유있고 좋더라는.(해외여행시마다 늘 쫒기듯 바빴는데ㅡ 여유~ 넘 좋음 )정시 출발. 물 한잔 마시 잠. 정시 도착입국심사 받고, 면세품검사 통과. 짐 찾음.시간 많이 걸린다는 얘기는 우리가족과는 무관.2~30분 소요. 에어부산 시간대 좋은 듯.공항밖 글로브 부스.줄을 피해.. 정문 창 말고, 옆쪽 창문에 앉은 총각에게 망고폰을 외침.(망고폰스가 글로브 박스 옆쪽 창에 마련됨)국내에서 미리 4900원에 결제한 유심 바꿔 끼워줌.기다리지 않고 프리패스 느낌. 싸고 좋다.글로브 부스앞에서 노란조끼의 세부플러스 총각 조우^^동선 좋다^^(호핑을 계획시 세부플러스 업체 예약하면, 공항도착 첫 날.. 공항에서 숙소까지의 픽업 서비스 무료제공, 호핑날짜와 무관)마련해 둔 밴 타고 샤토바이더씨 도.

메이저사이트

흔한메이저사이트는 가라!

사실 첫날 호텔은 제이팍 잡기엔 돈 아까워서.. 잠만 자는 저렴한 것으로 할려다가,그래도 담날 일어나서 체크아웃까지 영도 좀 해야지 라는 생각에 중가 정도 리조트로 예약했는데ㅡ걍 초저가 할걸ㅜ아님 바로 제이팍 올 걸 하고 후회함ㅜ현지 느낌나는 리조트?체크인하고 룸으로ㅡㅡ문 여는순간 실망.방은 큰 편인데.. 침대 더블하나 싱글하나 끝.5명으로 예약했는데 진정 이게 끝?로비가서 물었더니ㅡ 오더가 그렇게 났다고.엑스트라베드 물어보니 한국돈 3만5천 정도래ㅡ이건 아닌것 같다고.. 인원 다 넣어서 예약했다 했더니.전화하고 어쩌고 하더니 자기도 상대와 말이 안 통하나봐.예약 바우처 보여주니 자기도 갸우뚱ㅡ쿨하게 엑배 2개 넣어준대.엑배상태가 정말 엑스ㅋㅋㅋㅋ암튼 4시간 자고 일어나 조식.
조식 엑스.먹을게 없음.그나마 빵 구워먹고 커피한잔.빵도 자기가 구워준다더니 태워서 줌.딱 그것까지만.. 나머지 음식 파리가 먼저 시식중이라 우린 다른음식 거들떠도 안봄.로비가 에어컨 없이 야외랑 통해 더움.애들과 야외 수영장에서 한 두 시간 놈.작지만 그나마ㅜ진짜 수영장 마저 없었다면..옆에 웅장한 건물 컨벤션에서는 현지 결혼식 행사 많다함.바닷가 연결되어있어 사진은 잘 나옴.어쨌든 잠만자고 옴.우리나라 모텔수준?별표 안줌 없음 걍 가지말기를…2일차제이파크 체크인이 2시.시간 어떻게 보낼까 하다가마사지 픽드롭 서비스 이용해 마사지 받고 제이파크 입성하기로’바안마사지’ 1시 예약.사실 이때까지도 페소 한푼 없었기에 환전이 안된 상황.바안마사지 길건너에 세이브모어 대형슈퍼가 있어 환전소가 있대.그래서 바안마사지로 결정.12시 체크아웃 후 픽업차 타고 바로 이동조금 일찍 도착해 짐 맡기고 슈퍼갈랬는데 바로 받을수 있을것 같대.환전한다고 하니바안마사지 아래층인 1층 계단옆 환전소 있대51.9래차이 거의 없을것 같아 걍 환전마사지 생각보다 좋음 만족도 있음나중에 자세히 설명 예정.마사지 사장님께 쇼핑후 드롭요청 부탁.바안마사지 바로옆 맥도날드 있어서 햄벅하나먹고길건너 세이브모어가서 맥주과자생망고망고스틴바나나료물사탕바나나칲망고말린거 등등 사서 제이팍으로 드롭요청제이팤 4시쯤 도착타일룸 요청했더니 바꿔준대c동 4층 416호 배정c동 딱좋음 식당가깝고 수영장가깝고 로비가깝고딱딱딱. 다만 4층보다 높았음 좋았겠는데타일룸이 낮은층에 있다고 카펫룸이 높은층에 있다함신은 공평하다더니 ㅡ 이런것에도 공평하심 컨디션 좋음우리 막탄 스위트 오션뷰 예약방1에 더블+슈퍼싱글거실1에 소파티비 주방 그리고 엑스트라배드 넣어줌엑배조차 편안한 편 이정도 되어야 고급이지 싶음.

메이저사이트

메이저사이트 이용하면 좋은점

이제 여행 온 기분좀 남애들과 바로 수영장 행미리 인원수 만큼 나눠 준 타올카드 들고수영장앞 렌트샵 가면 카드갯수만큼 타올주고손목 표시스티커 나눠줌직원들 일일이 검사하지 않지만미끄럼틀 등 탈때 손목에 차고있지 않으면차고오라고 줄에서 빼냄놀다가 저녁에 아발론 석식뷔페 먹음.생맥주 무제한 떠다 마실수 있음.우린 하프보드 라서 저녁뷔페 1회 였고키즈는 차지 따로 내야해서 만4세인 5살딸은 무료(만 5세까지인가 무료,이건 확실치않음 만5세부터 차지인가? 튼 확인바람) 만 8세딸 1075페소, 한국돈2만5천 룸차치 올리고 밥먹음. 괜찮음ㅡ 단 두번은 안갈 듯. 맛때문 이라기보단 릴듯.따라서 풀보드보단 하프보드 추천^^(제이팍 하프보드는조식 전인원 무료/ 일정중 1회 저녁뷔페 제공, 키즈는 따로 차지해야함/ 세트메뉴 1회 인원수 만큼 쿠폰제공 3장 받음. 풀바에서 한장씩 낱개로 써도 됨)오전 마사지 이후 밤에 또 번 마사지 도전.’오션마사지’ 라는 곳인데저렴함이 장점.하지만 시설 찝찝. 마사지 별로. 뭔가 꼼꼼하지 않고 형식적으로 메뉴얼따라 대충 움직인다는 느낌?바안마사지 좋은곳이었구나 이때 느낌^^12시 넘어 집으로픽/드롭서비스 넘 좋아~3일차아발론 조식전날 석식때보다 간단해 졌지만웬만한건 다 있는 조식빵종류 풍부. 커피 공용 유리주전자에 있는것 다에스프레소 기계에서 새로 내려달라면 더 고소한 커피 마실수 있음.에스프레소 투샷달래서 우유에 넣어 라떼도 만들마심.미역국 김 김치 오이김치 제육볶음 등 한식도 있음하루종일 제이팍 수영하는 날점심은 메인수영장 풀안에 풀바에서 아이스크림 먹고다시 테이블 올라와서 샌드위치랑 산미구엘, 망고스무디 먹음하루종일 아침부터 오후 4시경까지 수영.높은 미끄럼틀 3총사흰색(하급)미끄럼틀ㅡ 초등생 저학년도 잘 탐.초록색(중급)미끄럼틀ㅡ 초딩2학년 딸 탈수 있겠나 었지만 잘 탐.계속탐 괜한걱정.빨강/흰색 스트라이프 미끄럼틀(상급)ㅡ좀 무섭기도.. 근데 속도붙이려고 짧음끝에서 원심력으로 스스로 돌다가 가운데 구멍으로 빠지면 물속으로 풍덩. 근데 발이 안 닿음. 깊음.순간당황. 근데 건져주는 가드 항시대기. 건져서 옆 손잡이 잡아줌. 떨어지는 탕(?)이 좁아서 금방건짐. 물안먹음. 재밌음ㅋㅋㅋ제이팍은 가족사진 촬영권 줘서 시간 정하고 옷예쁘게 차려입고 나오면 한컷 찍어서 현상해줌오후5시15분 예약이라 4시 룸으로 올라가 샤워하고 단장하고 밥먹으러갈 준비하고 내려옴.정말 한 두컷 찍고 5분후 현상해줌쏘쏘 하지만 괜찮은 서비스6시 엉클잭 예약